뉴스

[취재파일] [단독] 평창 개폐회식 622억원, 4천명 출연

[취재파일] [단독] 평창 개폐회식 622억원, 4천명 출연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6.09.09 07:27 수정 2016.09.09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단독] 평창 개폐회식 622억원, 4천명 출연
지금부터 1년 5개월 뒤 지구촌의 이목이 집중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SBS가 단독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개·폐회식에는 최소 4천명이 출연하고 179일 이상 연습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베일에 가려졌던 정확한 개·폐회식 연출 비용은 총 622억 원으로 드러났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작성한 문서에 따르면 개회식의 경우 연습일을 부분, 종합, 현지 3가지로 구분했습니다. ‘종합’은 말 그대로 모든 출연자가 함께 모여 연습을 하는 것인데 연습 장소는 경기도 고양의 킨텍스로 정해졌습니다. ‘현지’는 내년 9월에 완공될 예정인 평창 동계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실제 리허설을 치르는 것입니다. 위에 제시된 사진을 보면 종합 연습일은 32일, 현지 연습일은 25일로 돼 있습니다. 폐회식의 경우 종합 연습일은 29일, 현지 연습일은 13일로 계획돼 있습니다. 개회식 연습일을 다 합치면 107일, 폐회식은 72일로 총 179일입니다. 출연진 규모는 최소 4,000명 이상인데 개회식에 2,500명, 폐회식에 1,500명이 배분돼 있습니다. 평창 조직위는 개회식과 폐회식 직전에 연출 및 운영 등 모든 사항을 구현할 모의 개회식과 폐회식을 실시할 예정인데 모의 개회식은 3회, 모의 폐회식은 2회로 정했습니다.   평창 조직위가 만든 개·폐회식 제작 및 운영용역 제안 요청서에 따르면 용역 예산이 부가가치세 포함 약 622억 원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이 금액은 개·폐회식을 실제로 진행할 대행사가 사용해야 할 경비로 평창 조직위 소속 감독단의 인건비와 제반 비용은 빠져 있습니다. 따라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을 치르는 데 들어가는 총 비용은 약 700억 원이 될 전망입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보다는 다소 많고 2014 소치 동계올림픽보다는 적은 금액입니다.

그럼 평창 조직위는 700억원으로 무엇을 보여줄까요? 최근 정구호 연출가가 송승환 총감독과의 불협화음으로 사퇴하면서 자신이 낸 아이디어를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평창 조직위가 내년 2월까지 최종 시나리오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해야 하는 일정을 고려하면 정구호 씨의 요청을 받아들이기는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일무 오고무공연 프로그램은 모두 10가지인데 정구호 씨가 연출한 국립무용단의 <향연>에 나오는 ‘일무’와 ‘오고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무’(佾舞)는 종묘 제례 때 사용하던 춤으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한 채 24명의 남성 무용수가 등장해 편종의 영롱한 울림 속에 줄지어 춤사위를 펼칩니다.

‘오고무’(五鼓舞)는 24명의 여성이 나와 2열종대로 선 뒤 북을 위아래 좌우로 번갈아 칩니다. 무용수들은 허리를 제치거나 좌우로 돌려가며 북을 두드립니다. ‘일무’가 정적이면서 장엄하다면 ‘오고무’는 동적이면서 신나는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평창 조직위는 이밖에 전통 결혼식과 ‘한류’를 고려해 K-Pop을 프로그램에 집어넣을 계획입니다. 평창 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에서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할 사항이 바로 날씨입니다. 개·폐회식은 2월 밤에 열리는 데 현지 체감 온도가 영하 10도가 넘을 것으로 예상돼 ‘혹한’이 큰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평창 조직위는 오는 21일 개회식과 폐회식을 실제로 연출할 대행사를 입찰을 통해 선정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