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우병우 '버티기·물타기' 막장드라마…청부폭로 아닌가"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6.08.30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상호 "우병우 버티기·물타기 막장드라마…청부폭로 아닌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대한민국의 풍경이 점입가경"이라며 "거의 막장드라마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역 국회의원이 유력한 언론사의 주필과 관련된 정보를 연일 폭로하고 당사자인 우 수석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그는 "수사대상이 되자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정상적 직무수행을 할 수 없다', '자연인으로 돌아가 수사받겠다'고 사퇴했는데, 역시 같은 수사대상인 우 수석은 또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버티기, 물타기라는 신종 막장드라마 소재가 국민을 짜증나게 하고 있다. 이제 또 어떤 새로운 통치수법이 나타날지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외유 출장'에 대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의 폭로와 관련해 "평소에도 그렇게 정보망이 좋았는가. 만일 사정·정보 산하기관을 압박해 받은 자료라면, 또는 청와대가 제공한 것이라면 국회의원으로서 자존감을 버린 하수인으로 전락한 것"이라며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치욕스러웠다. 누구의 대리인으로 산다는 것, 누구의 청부를 받아 폭로전에 개입하는 건 국회의원의 할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 감찰관은 사퇴하고 우 수석은 왜 안하는지 우 수석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며 "정치적으로 노회한 물타기와 버티기의 뒤에 누가 있는지 답답할 노릇"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기국회에서는 버티기, 물타기로 넘어갈 수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며 "다음달초 국감 증인에 대한 여야합의가 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공언한 대로 운영위 국감 증인을 논의할때 우 수석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추경 협상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데 대해 "결국 핵심은 민생 예산이다. 더민주는 우레탄 트랙 등 민생·교육예산을 확대하자고 했고 정부 여당은 반대했다"며 "민생일자리를 위해 추경하자던 정부여당의 주장은 근거없는 주장으로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 하루종일 협상을 통해 원만하게 추경안이 합의되기를 기대한다"며 "오전에 듣자니 추경협상이 안될 것 같아 새누리당이 연찬회 간다는 얘기를 누가 전해줬다. 정말 추경이 급하고 절실한 것 맞는가. 추경안을 내팽개치고 연찬회를 떠날 수 있나. 연찬회가 추경보다 급한가"라고 반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