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야 수석 심야회동 가졌지만…추경안 처리 불발

여야 수석 심야회동 가졌지만…추경안 처리 불발

정유미 기자

작성 2016.08.22 07:41 수정 2016.08.22 0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로 예정됐던 11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여야 3당의 원내수석부대표가 어젯밤 만나 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눴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추가경정예산안 본회의 처리 시한을 하루 앞두고 열린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의 비공개 회동은 어젯밤 늦게까지 이뤄졌습니다.

그러나 해운·조선업 부실 규명을 위한 청문회의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오는 26일에 추경안을 처리하고, 이어 다음 달 초에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의견을 계속 조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여야는 어제도 서로 책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새누리당은 추경안 처리의 시급성을 강조했고,

[김명연/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정파적 이해라는 유혹에 빠져 추경안의 처리와 청문회를 연계시켜 국회를 보이콧하며 민생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당시 정책 관여자들에 대한 증인 채택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이번 추경은 최경환·안종범·홍기택 추경입니다. 서별관회의 진상을 가리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된 추경입니다.]

여야가 이렇게 첨예하고 맞서고 있지만 추경안 처리가 필요하다는 데는 뜻을 모은 만큼 이번 주 안에 극적인 타결안이 나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여야가 한발씩 물러나 청문회에 쟁점 증인 가운데 일부를 출석시키는 대신 청문회가 기재위 정무위 연석회의 형태로 개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