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지하철 2호선 또 '스톱'…2시간 운행 중단

인천지하철 2호선 또 '스톱'…2시간 운행 중단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6.08.05 15:19 수정 2016.08.05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천지하철 2호선 또 스톱…2시간 운행 중단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또 멈춰 섰습니다.

오늘(5일) 낮 1시 50분쯤 인천 지하철 2호선 왕길역에서 완정역까지 4개 역 구간에 전력 공급이 갑자기 끊겼습니다.

이 사고는 검단 사거리역과 마전역 간 소화용수 공급 배관의 연결 부위가 떨어져 물이 새면서 바닥으로 흐르자 감전을 막기 위해 전력 공급이 차단되면서 발생했습니다.

인천교통공사는 검단오류역에서 아시아드경기장역까지 9개 역 구간 양방향 전동차 운행을 중단하고 복구작업을 벌였습니다.

사고 영향을 받지 않은 서구청역에서 운연역까지 18개 역 운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사고 구간에 있던 2개 전동차 승객 100여 명은 전동차가 인근 역사에 도착하자 전동차에서 내려 다른 교통수단을 찾느라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천교통공사는 사고 2시간만인 오후 3시 50분쯤 전 구간의 양방향 전동차 운행을 재개했습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지난 7월 30일 개통 이후 약 10건에 가까운 장애를 일으키며 운행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개통 첫날에는 단전, 출력이상, 통신 장애 등으로 총 6차례 걸쳐 약 1시간 넘게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이후에도 정위치 정차를 못 해 출입문이 열리지 않아 승객들이 비상 스위치를 눌러 전동차에서 빠져나오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자매도시인 일본 기타큐슈에서 열리는 축제에 참석하기 위해 오늘 오전 출국했다가 사고가 발생하자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