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란 리본' 2천 개…삭발·침묵으로 사드 항의

'파란 리본' 2천 개…삭발·침묵으로 사드 항의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6.07.21 2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드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경북 성주 군민 2천여 명이 오늘(21일) 서울역 광장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습니다. 외부 세력 개입 논란 때문인지, 성주 군민임을 알리는 파란 리본을 달고 집회에 나섰습니다.

박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드 배치)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경북 성주군민들의 함성이 서울역 광장 안에 울려 퍼집니다.

성주군민 2천여 명은 오늘 버스 50대를 나눠타고 서울로 올라와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군민들은 정부가 지역주민과 논의도 없이 졸속으로 사드 배치를 결정하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향곤/성주군수 : 공정하고 투명한 사전 행정절차를 무시한 채 우리 5만 군민의 희생만을 강요하며 결정된 사안에 대해 무조건 따르라고 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국무총리가 성주군을 방문했을 당시 불거졌던 외부세력 개입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졌습니다.

성주군민들은 250명의 질서유지단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며 평화적으로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또 직접 만든 파란 리본과 이름표를 달아 성주군민을 알아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삭발과 무거운 침묵 등으로 지역 주민의 의사에 반한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에 항의했습니다.

같은 시간 서울역 인근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 20여 명이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집회를 열었지만 우려했던 충돌은 없었습니다.

김향곤 성주군수 등 대표단은 집회 후 국회를 방문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나 사드 배치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설민환,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