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머그] 이원종 "가장 슬픈 분이 대통령"…'세월호 보도통제' 공방

SBS 뉴스

작성 2016.07.01 1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의 ‘KBS 보도축소 압력 논란’에 대해 공방전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공식 일정이 없을 때 주로 무엇을 하냐”고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을 향해서 묻자 “주무시는 시간을 제외하고 100% 일을 하고 있고 그 분 마음속에 오직 대한민국의 발전 외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계속해서 “언론 통제하는 게 말이 되냐”며 타박하자 이 비서실장은 “사고가 났을 때 대한민국 국민 중에서 가장 어깨가 무겁고 가장 마음이 아팠던 분이 누구시겠습니까? 저는 대통령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분을 그렇게 말씀하시면 대통령을 모시고 있는 비서실장으로서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위압적으로 보도 축소 압력을 넣는 게 업무 협조 방식이냐”고 묻자 “우아하게 보이지는 않는다”고 대답하며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열심히 일을 하다 보니까 그런 말을 하지 않았느냐”며 두둔했습니다. 그 모습을 SBS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기획 : 엄민재 / 구성 : 김나현 / 편집 : 김준희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