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귀한 선물이란다"…혐오 뛰어넘은 '포옹'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6.06.27 10:50 수정 2017.02.09 1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피플 #스브스쥬륵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1일, 서울 광장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에서 따뜻한 프리허그 행사가 열렸습니다. 망설이다 품에 안긴 사람들은 어머니들의 품에 안겨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이들을 안아준 사람들은 바로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모임 회원들. 엄마들은 자신의 자식들이 세상으로부터 혐오와 차별을 받지 않기를 위해 용기를 내 광장에 나섰습니다. 

기획 하대석 / 구성 오다록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