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S, 한국 테러 협박…민간인 신상정보까지 공개

IS, 한국 테러 협박…민간인 신상정보까지 공개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6.06.20 07:32 수정 2016.06.20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슬람 무장세력 IS가 또 다시 우리나라에 있는 군사시설과 민간인을 공격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공군기지 2곳의 위성지도와 국내 한 복지단체 직원의 신상정보를 공개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슬람 국가 IS의 해커 조직인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가 최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조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입니다.

십자군과 싸우라며 저들을 살해하고 무슬림의 복수를 하라는 영어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첨부파일에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의 공군 기지 77곳과 21개 나라 민간인 정보가 들어 있습니다.

공군 기지 정보 중에는 오산과 군산의 미 7공군 기지의 위성지도와 좌표, 홈페이지가 민간인 정보 중에는 국내 한 복지단체 직원의 이름, 이메일, 주소가 포함됐습니다.

국가정보원은 텔레그램 메시지는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가 테러 대상을 지정해 조직원들에게 공격 지령을 내리는 형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태진/사이버 폴리싱 연구센터장 : IS가 공격 목표를 공개함으로써 실질적으로 공격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공포심을 극대화하는 전형적인 사이버 심리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민간인 정보는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가 무작위로 홈페이지를 해킹해 얻은 것으로 보이고, 미군 기지 정보는 인터넷에 공개된 자료라고 밝혔습니다.

신상정보가 공개된 민간인은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고 주한미군은 자체적으로 테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