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티나게 팔리는 '1리터 주스'…용량 속였다

불티나게 팔리는 '1리터 주스'…용량 속였다

최우철 기자

작성 2016.06.08 20:37 수정 2016.06.10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즉석에서 직접 과일을 갈아주는 생과일주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양을 앞세운 프랜차이즈 매장에선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라고 하는데, 이 가운데서도 1리터를 담았다는 이 엑스라지 사이즈가 특히 잘 팔린다고 합니다. 1리터, 생과일주스 1리터면 양이 엄청나죠? 그러나 실제는 그렇게 되지 않는 것 같다는 소비자 불만이 있어서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최우철 기자의 기동취재입니다.

<기자>

요즘 도심과 대학가에선 생과일을 얼음과 함께 갈아 만든 주스 판매장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번호표까지 나눠줄 만큼 손님으로 북적거립니다.

[매장 직원 : 246번 손님. (엑스라지면 1리터인가요?) 네. 이 컵이에요.]

가장 인기 많은 메뉴는 주스를 1리터 담았다고 광고한 엑스라지 컵.

값이 2천8백 원으로 비싸지 않아 불티나게 팔립니다.

[배진호/대학생 : 과일을 사 먹게 되면 비싼데, 상대적으로 싼 가격으로 먹을 수 있어서 자주 먹는 편이에요.]

소비자단체와 함께 내용물 용량이 얼마인지 측정해봤습니다.

직접 구매한 엑스라지 주스를 대용량 비커에 붓자, 키위나 토마토 주스 둘 다 약 780ml까지 차오르다 멈춥니다.

심지어 사과 주스는 600ml조차 안 됩니다.

이에 대해 점포 지원 상담사들은 일반 점포에서 주스를 덜 채웠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프랜차이즈 업체 점포 지원 상담사 : (컵이)돔 형태로 나가기 때문에(끝까지) 다 그렇게 들어간다면 1리터까지 채워지는 거고, 그렇지 못한다고 하면 부족할 수 있는 거죠.]

용기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해명에 주스 음료 컵 자체의 용량을 재봤더니 840ml에 불과합니다.

용기 자체가 작아 아무리 가득 부어도 1리터가 될 수 없는 겁니다.

[한경미/한국소비자연맹 센터장 : 본사에서 용기가 제공되는데요. 그 양이 상당히 못 미치는 걸로 봐서는 (본사가)이걸 몰랐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업체들은 과장 광고 사실을 인정하고, 1리터 문구를 삭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신호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