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드뉴스] 미세먼지 '좋음'인데 뿌연 하늘…이유 있었다

[카드뉴스] 미세먼지 '좋음'인데 뿌연 하늘…이유 있었다

임태우 기자

작성 2016.05.31 09:51 수정 2016.06.01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3년 간 정부와 지자체에서 총 92억 원의 예산을 들여 미세먼지 측정소를 설치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내만 두고 봤을 때, 관측소의 수가 적을뿐더러 전체 관측소 총 39곳 중 60%는 숲, 산, 옥상 등 시민들의 생활 공간과는 전혀 무관한 곳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그렇다 보니 일기예보에서 ‘좋음’을 판정해도 실제 측정농도에서는 ‘나쁨’으로 나타나는 등 서로 전혀 다른 결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기획·구성 : 임태우·김미화 / 디자인 : 김은정        

▶ [카드뉴스] 미세먼지 만큼이나 미세한 대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