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크린도어 사고' 구의역 승강장에 포스트잇 추모 움직임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6.05.30 16:48 수정 2016.05.30 1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크린도어 사고 구의역 승강장에 포스트잇 추모 움직임
이틀 전 정비용역업체 직원 사망 사고가 일어난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추모 포스트잇(접착식 메모지)을 붙이고 있습니다.

30일 오후 4시30분 현재 구의역 내선순환 방면 9-4번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옆에는 시민들의 추모 메시지가 적힌 포스트잇 6장과 흰색 쪽지 1장, A4 용지 1장이 붙어 있습니다.

추모 메시지 아래쪽에는 누군가 가져다 놓은 포스트잇과 펜, 국화꽃 두 송이가 놓여 있습니다.

이곳 승강장에서 안전문 정비용역업체 직원 김모(19)씨는 28일 오후 5시57분께 정비 작업을 하다 열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으며, 경찰은 역무실·서울메트로 등 관리감독 부실 탓에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포스트잇에 '아들 같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나라에서는 부디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 저마다의 글귀로 고인의 넋을 달랬습니다.

김씨의 유가족 혹은 지인이 남긴 것으로 보이는 '○○야 미안해! 너무 힘들었지? 이제 편히 잠들어. 나중에 우리 다시 만나자!'라는 포스트잇도 눈에 띄었습니다.

'고인이 정규직이었다면 이런 상황에서 근로하고 있었겠느냐', '문제는 시스템이다. 외주화, 하청, 재하청…. 시스템이 매뉴얼을 지킬 수 없게 만들었다'며 사회 구조에 사고 원인이 있다고 지적한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승강장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포스트잇을 관심 어린 눈빛으로 쳐다보거나, 추모 움직임에 동참하기도 했습니다.

'그곳에선 평안하시길….'이라고 짤막한 글귀를 남긴 직장인 홍모(33·여)씨는 "사고 원인을 떠나 열아홉 살 청년이 젊은 나이에 목숨을 잃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너무 먹먹해 퇴근길에 들렀다"며 말끝을 흐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