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지현-이민호, 박지은 신작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 확정

전지현-이민호, 박지은 신작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 확정

SBS 뉴스

작성 2016.05.30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지현-이민호, 박지은 신작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 확정
배우 전지현과 이민호가 박지은 작가의 신작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가제)에 출연을 확정했다.

올 11월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로 방영 예정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별에서 온 그대’를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으로, 진혁PD가 메가폰을 잡는다. 남녀주인공 전지현과 이민호는 연기력, 비주얼, 인기 삼박자를 모두 갖춘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류 최고 스타로 꼽히고 있어, 그들의 만남만으로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에 나오는 인어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조선시대 설화집, 어우야담에는 실존인물인 협곡 현령 김담령이 어부가 잡은 인어들을 바다로 다시 돌려보내 주었다는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전지현은 박지은 작가의 전작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SBS 연기대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인기를 얻었고, 한국을 넘어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에서 각종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에 3년 만에 박지은 작가와 다시 브라운관에서 조우하는 그녀가 이번에는 또 어떤 신드롬을 일으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상속자들’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범아시아적으로 한류의 저변을 확대해 온 이민호는 그동안 차기작을 신중하게 검토해 왔다. 이번 작품은 인기 한류 드라마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시티 헌터’ 진혁감독과 함께하는 두 번째 작품으로 진혁감독의 탁월한 연출 감각이 이민호를 통해 어떤 결과를 나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사 문화창고 관계자는 “박지은 작가가 작품 구상 초기 단계부터 전지현·이민호 커플을 최고의 조합으로 생각, 두 사람을 염두에 두고 이들에게 맞춤형 캐릭터를 설정했고, 두 배우 역시 작가와 감독을 믿고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며 “이들이 보여줄 상상 이상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현재 방영 중인 ‘딴따라’의 후속인 ‘원티드’, 그 후속인 ‘질투의 화신’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