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한복판에서 X 싼 남자…엄청난 발명

김대석 에디터,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6.04.12 07:13 수정 2017.01.15 23: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일본의 한 기업이 대변의 시간을 알려주는 기계를 만들었습니다. 이 기계를 배에다 붙이고만 있으면  "10분 후에 대변이 나올 예정이다." 스마트폰으로 메시지가 전송됩니다. 배변 활동에 불편함을 겪는 이들을 위해 만들어진 Dfree.

스브스뉴스가 이 기계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기획 하대석 / 구성 김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