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여론조사] '탈당파' 운명은?…진영·류성걸 접전

[SBS 여론조사] '탈당파' 운명은?…진영·류성걸 접전

한정원 기자

작성 2016.04.07 07:38 수정 2016.04.07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총선에선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출마했거나 당적을 바꾼 후보들도 있습니다.

또 한 지역구에서 세 번째 맞붙는 후보들도 있는데요, 이런 지역의 조사 결과는 한정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진영 의원이 새누리당을 떠나 더민주 후보로 나선 서울 용산입니다.

새누리당 황춘자 38.9, 진영 34.7%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만 골라 물었더니, 황춘자, 진영 두 사람 간 격차가 더 줄었습니다.

진영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서더라도 오차범위 내 혼전입니다.

진박, 비박 후보 대결로 관심을 모으는 대구 동구갑입니다.

새누리당 정종섭 36.6, 탈당한 무소속 류성걸 후보 42.7%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해 정 후보는 변화가 거의 없는 반면, 류 후보는 눈에 띄게 올랐습니다.

그러나 당선 가능성은 정종섭 후보가 46.2%로 여전히 앞섰습니다.

이해찬 의원 공천 배제로 일여다야 구도가 된 세종에서는 새누리당 박종준 후보가 42.9%로 무소속 이해찬 후보를 15% 포인트 가량 앞섰습니다.

당선 가능성에서는 박종준 49, 이해찬 21.7%로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새누리당 손범규,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세 번째 대결을 벌이는 경기 고양갑은 손 후보 42.2, 심 후보 36.4%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새누리당 박민식, 더민주 전재수 후보가 역시 세 번째 맞붙은 부산 북강서갑.

두번은 박 후보의 승리였는데 이번엔 박 후보 41.1, 전 후보가 45.6%로 우열을 가리기 어렵습니다.

이번 지역구 가상대결 여론조사는 SBS가 TNS에 의뢰해 실시했으며, 자세한 사항은 SBS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SBS 총선 여론조사] 서울 종로구 통계표
▶ [SBS 총선 여론조사] 서울 노원구(병) 통계표
▶ [SBS 총선 여론조사] 대구 수성구(갑) 통계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