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유가, 사우디 산유량 동결 난색에 하락…WTI 4%↓

국제유가, 사우디 산유량 동결 난색에 하락…WTI 4%↓

임태우 기자

작성 2016.04.02 04:28 수정 2016.04.02 0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우디아라비아가 산유량 동결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면서 국제 유가가 현지시각으로 1일 4%대의 하락폭을 기록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이날 서부텍사스산 원유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55달러 하락한 배럴당 36.79달러로 종료됐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5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68달러 내린 배럴당 38.65달러 수준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사우디의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자는 이날 블룸버그 통신에 이란과 다른 주요 산유국들이 동참해야만 사우디도 산유량을 동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오는 17일 카타르 도하에서 산유량 동결을 논의하기 위해 열리는 주요 산유국 회의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발언입니다.

또한, 서방의 경제제재 해제 후 산유량 회복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이란의 입장변화가 없이는 동결 합의는 불가능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달러화가 이날 강세를 보인 것도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습니다.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이 21만 1천500개로 나타나는 등 지표를 통해 고용 호조가 재확인되면서 달러화는 이날 일주일 만에 반등했습니다.

그러나 유가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 채굴장비 수가 지난주보다 10개 줄어들어 362개로 집계됐다는 원유정보업체 베이커휴즈의 통계가 나오면서 하락 흐름은 다소 주춤해졌습니다.

금값도 이날 고용지표가 좋게 나오면서 하락했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가격은 전날보다 12.10달러 낮아진 온스당 1,223.50달러로 마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