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수렌즈' 끼고 도박하던 고교장 벌금형

'특수렌즈' 끼고 도박하던 고교장 벌금형

SBS 뉴스

작성 2016.03.16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특정 카드를 식별할 수 있는 특수렌즈를 끼고 도박을 벌이다 적발된 전직 고등학교 교장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단독 박윤정 판사는 도박 및 사기미수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기지역 모 고등학교 교장 오모(62)씨에 대해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박 판사는 함께 도박을 벌인 박모(52)씨 등 4명에 대해 벌금 250∼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박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은 도박을 할 수 있도록 방을 마련한 뒤 1천만원 상당의 도박을 했다"며 "또 특수렌즈와 특수카드를 이용한 도박을 벌여 사기 혐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오씨는 지난해 8월 7일 오후 광명시에서 카드 뒷면을 보고도 문양과 숫자를 알 수 있는 특수렌즈를 착용한 채 박씨 등과 도박을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오씨는 앞서 지난해 5월부터 이들과 1천만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수백차례에 걸쳐 도박을 해오다 박씨가 특수렌즈를 끼고 사기행각을 벌인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범행하려던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