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핵폭발·핵공격 능력 시험 계속"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6.03.11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김정은이 핵탄두 위력을 판단하기 위한 핵폭발 실험과 핵 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실험을 계속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어제(10일) 동해 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발사도 김정은이 직접 참관한 것으로 보입니다.

안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핵탄두의 위력 판정을 위한 핵폭발 실험과 핵 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실험들을 계속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핵 타격 능력을 부단히 발전시킬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이 참관한 훈련은 어제 새벽 북한이 동해 상으로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이번 훈련이 해외 증원부대들이 투입되는 적 지역의 항구들을 타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목표 지역의 설정된 고도에서 미사일 탄두를 폭발시키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목표 지역 상공에서 탄두를 먼저 폭파시켜 주변에 피해를 주는 연습을 했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또, 이번 훈련을 핵무기 연구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이 참관했다고 밝혀, 핵탄두 탑재 미사일의 발사와 관련된 훈련이었을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정은은 "핵무기를 다양화해 지상과 공중, 해상, 수중의 어디에서라도 핵 공격을 가할 수 있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