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택담보대출 규제 시행 한 달…거래 '꽁꽁'

주택담보대출 규제 시행 한 달…거래 '꽁꽁'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6.03.02 21:06 수정 2016.03.02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시행된 지 딱 한 달이 지났습니다. 정책이 의도한 대로 대출은 크게 꺾였지만, 또 다른 문제가 떠올랐습니다.

심우섭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지난달 대출규제가 시행된 이후 거래가 뚝 끊겼습니다.

지난달 강남 3구의 아파트 거래량은 760가구에 그쳐 지난해 같은 달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전선옥/대치동 공인중개사 : 주택 대출 규제가 좀 있었고 또 분양시장의 공급과잉이 있었기 때문에 문의 전화는 많은데 관망하겠단 추세가 강한 편입니다.]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지난달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량은 4953건에 그쳐 3년 만에 처음으로 5천 건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2014년 중순 이후 지속적으로 올랐던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도 86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도 큰 폭으로 꺾였습니다.

2월 말 기준으로 6대 시중은행의 담보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6,341억 원 늘어났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분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합니다.

[신용상/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주택담보대출규제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고요. 규제 자체가 '이것은 주택가격을 잡으려고 하는 시도가 아니다'라는 적절한 시그널을 정부에서 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5월부터는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어서 전체 부동산 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