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방위 인권 압박에…北 "불참" 보이콧 맞대응

전방위 인권 압박에…北 "불참" 보이콧 맞대응

서경채 기자 seokc@sbs.co.kr

작성 2016.03.02 20:32 수정 2016.03.02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북 제재 문제와 함께 북한 인권문제를 둘러싼 남북한 간의 외교전도 치열합니다. 북한은 앞으로 어떤 인권회의에도 참석하지 않고 결의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서경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군축회의에 참석한 윤병세 외교장관은 4차례 핵실험을 강행하고 6차례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은 상습적인 범법자와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때문에 70년 유엔 역사상 비군사적 제재로는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하는 건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장관은 잠시 후 열리는 인권이사회에선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인권문제를 강하게 제기할 예정입니다.

[윤병세/외교장관 : 국제규범을 상습적으로 위반하는 국가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생각입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이 인권 문제를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앞으로 인권회의 참석을 거부하고 어떤 결의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리수용/북한 외무상 : 어떤 결의가 채택되든 그것은 불공정성과 이중기준의 증거로 남을 것입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안보리 대북 제재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대북 결의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윤병세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새로운 안보리 대북 제재결의는 지체 없고, 예외 없이 이행돼야 할 것이라며 중국 등 유엔 회원국들의 성실한 동참을 촉구했습니다.  

▶ "바닷길 봉쇄하라!"…'北 의심 선박' 차단 훈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