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닷길 봉쇄하라!"…'北 의심 선박' 차단 훈련

"바닷길 봉쇄하라!"…'北 의심 선박' 차단 훈련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6.03.02 20:29 수정 2016.03.02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주에 준공된 제주해군기지에서는 북한을 오가는 선박과 북한 잠수함 침투를 차단하는 훈련이 벌어졌습니다. 유엔 대북 제재안에 북한의 바닷길 봉쇄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제주해군기지의 임무도 막중해졌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 남쪽 해상에 미사일 같은 대량살상무기 부품을 실은 것으로 보이는 수상한 선박이 나타났습니다.

제주해군기지의 해군 7전단 소속 해상작전 헬기와 함정들이 접근해 뱃길을 막아섭니다.

특수전단 요원들은 고속단정을 타고 가 괴선박에 올라탑니다.

조타실로 진입해 선원들을 제압하고 적재된 화물을 빼앗아 작전을 마무리합니다.

[해군 특수전 작전대장 : 우리의 바다를 넘보는 적에게는 오로지 응징만이 있습니다.]  

해상초계기가 수중에서 잠수함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탐지했습니다.

도주로를 차단하고 함정과 해상작전헬기가 어뢰 공격 태세를 갖추자 적 잠수함이 물 위로 떠올라 투항합니다.

[양민수/해군 72 전대장 : 제주민군복합항이 준공됨으로써 우리 해군은 북한의 위협에 가장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되면 우리 해군은 바닷길을 이용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부품 반입을 차단하게 됩니다.

제주해군기지는 그런 역할의 1차 관문으로 대비 태세를 완비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 전방위 인권 압박에…北 "불참" 보이콧 맞대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