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야할 아픈 역사 사라질 위기…아무도 몰랐던 '지옥 마을'

작성 2016.02.25 15:54 수정 2017.02.10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툰 #스브스역사 #스브스쥬륵 #스브스딥빡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끔찍했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의 흔적들. 북해도(홋카이도)에서만 강제 징용돼 숨진 조선인이 2천 명이 넘습니다. 일본 내 강제 징용의 기록들은 꽤 자세합니다. 그 시절, 조선인 모두가 일본으로 끌려갔던 걸까요?

아닙니다. 일본에 끌려간 사람 못지않게 한반도 내 징용자도 많았습니다. 부산에 있는 '닛코광산'은 아직도 끔찍했던 당시 현장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전범 기업 스미토모(住友) 광업이 조선인을 동원해 구리를 캐냈던 곳. 끔찍했던 그 모습은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비교적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그러나 이 탄광에서 몇 명의 조선인들이 목숨을 잃고 청춘을 바쳤는지 얼마나 강제 수탈이 진행됐는지 남아있는 기록도 없고,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주민도 거의 없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역사적 현장이 돼야 할 이 곳 탄광은 곧 중금속 배출 문제로 폐쇄될 예정입니다. 그나마도 얼마 남지 않은 강제징용 현장이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는 겁니다.

독립투사나 영웅들에 비해 처절하고 심각하게 잊혀져 간 민초들의 아픈 역사는 바로 지금, 우리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습니다. 더 늦기 전에 그들의 고통스러운 넋을 달래주고 우리 후손들에게 바른 역사를 기록해줘야 할 때입니다. 서경덕 교수팀은 돌아오는 8월 15일, 이곳에 후원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철저히 버려져 있던 선조들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자는 취지입니다.

"강제징용의 역사를 기억해 주세요" '나도펀딩' 바로가기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