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SNS로 또 심경 밝혀 "이제 다시 일어나려 해"

SBS 뉴스

작성 2016.02.23 13:37 수정 2016.02.23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준, SNS로 또 심경 밝혀 "이제 다시 일어나려 해"
미국 시민권 취득 후 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0)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다시 심경을 밝혔습니다.

유승준은 지난 22일 중국 SNS인 웨이보에 "내가 흘린 눈물은 비겁한 눈물이 아니었고 무릎을 꿇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했어. 비록 힘들지만 나를 다시 찾기 위해, 누구보다 당당한 내가 되기 위해 이제 다시 일어나려고 해"라고 썼습니다.

그는 이어 "힘이 되어 주어서 너무 고마워. 19년간 변함없이 너무 가볍지도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도 않게 우리 그렇게 다시 만날수 있기를. 웨스트사이드(Westside)"라고 말했습니다.

웨스트사이드는 유승준의 팬클럽 이름입니다.

유승준은 이 글과 함께 팬들과 만나 즐거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1997년 4월 데뷔한 유승준은 2002년 1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비난 여론에 법무부는 입국 제한 조처를 했으며 그해 2월 인천공항에서 유승준의 입국을 거부했습니다.

이후 13년 넘게 한국땅을 밟지 못한 유승준은 지난해 5월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어떤 방법으로든 두 아이와 함께 떳떳하게 한국땅을 밟고 싶다"고 호소했고, 9월에는 재외동포에 발급되는 F-4 비자를 신청했다가 거부당하자 주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을 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