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훼손 언행 삼가야…행동으로 보여라" 압박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6.01.31 20:19 수정 2016.02.01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일본에 합의 정신을 훼손하는 언행을 삼가고, 약속을 행동으로 보이라고 압박했습니다. 과거보다 대응 수위가 다소 높아졌지만, 일본의 여론전에 대해서 직접적인 우려 표명은 없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일본에 위안부 합의의 정신을 훼손할 수 있는 언행을 삼가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피해자분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합의 이후 일본 측 발언에 외교부 익명 당국자로 대응하거나, 정례 브리핑에서만 입장을 밝힌 데 비하면 강도를 높인 겁니다.

하지만 일본의 여론전에 대한 직접적이고 공식적인 우려 표명은 없었습니다.

보고서가 제출된 유엔 산하 위원회에 우리나라가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대응 수위를 정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한일 양국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상호 비난, 비판은 자제하기로 했습니다.

[봉영식/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줄타기를 하는 것이죠. 12월 28일 타결 선언한 것은 현실이 됐는데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종결되기까지는 앞으로 과제가 많잖아요. 틀을 깨뜨리지 않으면서도 (입장을 취해야 하니까) 굉장히 어려움이 많은 것이죠.]

외교부는 이와 함께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학교 교육에서 다뤄질 내용은 답할 위치에 있지 않다는 일본 측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일본 정부가 그동안 직간접적으로 교과서 내용에 관여해 왔다고 반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남일,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