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90%는 산후우울증…1%만 치료 받아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6.01.29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산모 가운데 90%가 출산 직후 우울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산후 우울증을 방치할 경우 자칫 아동 학대나 범죄로도 이어질 수 있는데 실제 치료를 받는 비율은 1%도 되지 않습니다.

안서현 기자입니다.

<기자>

생후 7개월 된 아이가 바닥에 내동댕이쳐져 머리뼈 4곳이 부러지고 뇌출혈까지 발생했습니다.

20대 엄마는 산후우울증에다 육아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산 직후에 우울함을 느끼는 산모는 90%가 넘습니다.

[김 모 씨/산후우울증 경험 : 우울하기도 하고 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사람도 주변에 많이 없고 해서, 혼자 고립된 느낌도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산후우울증으로 치료받는 산모는 전체 산모의 1%에 불과합니다.

[백종우 교수/경희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 (분석 결과) 전체 산모의 1%, 4~5천 명 정도가 치료받고 계셨거든요. 이게 미국은 10~12%가 되는 데 비하면 10분의 1밖에 안 되는 수준입니다.]

육아 스트레스로 산후우울증이 심해지기도 하는데 엄마의 육아 부담을 당연시하는 분위기나 주변의 시선 때문에 치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산후 우울증을 방치하면 심할 경우 아동 학대나 살해 같은 범죄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미국에선 임신 중이나 출산 직후 여성에게 반드시 우울증 검사를 받도록 하고 영국에선 출산 후 1년간 관련 치료비를 전액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복지부는 정확한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