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5' 몰렸지만…일본도 놀란 '미움받을 용기'

하대석 기자, 유건욱 인턴 기자

작성 2016.01.29 10:11 수정 2016.01.29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일본 요미우리 TV에서 1월 24일 방영된 <그렇게까지 말해도 돼?> 녹화현장.

일본인 패널 가운데 유일한 한국인 게스트로 참여한 도카이대학 김경주 교수는 1대 5의 논쟁 속 일방적으로 밀리는 상황에서 지지 않고 맞섰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논쟁이 계속 되지만, 김 교수는 끝까지 위축되지 않고 일본 논객들에 맞서는 모습은 일본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김 교수는 앞으로도 일본 내에서 본인만의 목소리를 내며, 과격한 우익 논리에 놀아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합니다. 

(SBS 스브스뉴스)     

▶ "위안부가 돈 많이 받는 매춘부라고?"…반크, 뿔났다

▶ '보름만에 1억 원' 軍 위안부 재단 설립에 시민 온정 '활활'

▶ [취재파일] "위안부가 아니고 사형장입니다"

▶ 후쿠다 "한일, 이혼하고싶어도 못하는 부부…위안부타결 좋았다"

▶ 위안부 할머니들 도쿄서 절규…"아베가 직접 사죄하고 배상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