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대 5' 몰렸지만…일본도 놀란 '미움받을 용기'

'1대 5' 몰렸지만…일본도 놀란 '미움받을 용기'

하대석 기자, 유건욱 인턴

작성 2016.01.29 10:11 수정 2016.01.29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일본 요미우리 TV에서 1월 24일 방영된 <그렇게까지 말해도 돼?> 녹화현장.

일본인 패널 가운데 유일한 한국인 게스트로 참여한 도카이대학 김경주 교수는 1대 5의 논쟁 속 일방적으로 밀리는 상황에서 지지 않고 맞섰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논쟁이 계속 되지만, 김 교수는 끝까지 위축되지 않고 일본 논객들에 맞서는 모습은 일본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김 교수는 앞으로도 일본 내에서 본인만의 목소리를 내며, 과격한 우익 논리에 놀아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합니다. 

(SBS 스브스뉴스)     

▶ "위안부가 돈 많이 받는 매춘부라고?"…반크, 뿔났다

▶ '보름만에 1억 원' 軍 위안부 재단 설립에 시민 온정 '활활'

▶ [취재파일] "위안부가 아니고 사형장입니다"

▶ 후쿠다 "한일, 이혼하고싶어도 못하는 부부…위안부타결 좋았다"

▶ 위안부 할머니들 도쿄서 절규…"아베가 직접 사죄하고 배상하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