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오플락' 새우양식장 수출…사하라 사막에 완공

'바이오플락' 새우양식장 수출…사하라 사막에 완공

표언구 기자 eungoo@sbs.co.kr

작성 2016.01.28 09:27 수정 2016.01.28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오플락 새우양식장 수출…사하라 사막에 완공
우리나라가 개발한 바이오플락 양식기술을 이용한 새우양식연구센터가 알제리 중북부의 사하라사막 한가운데 완공됐습니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늘(28일) 지난 2011년부터 공사에 들어가 그동안 공사와 양식 실험을 동시에 진행해 온 새우양식연구센터가 모든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오늘 준공식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알제리 중북부 와글라주에 지은 이 건물은 축구장 12개 크기인 10㏊ 규모로 연구동, 실내사육동, 사료제조동, 야외 양식장 등을 갖췄습니다.

연중 새우를 최대 100t까지 생산할 수 있습니다.

KOIKA,즉 한국국제협력단의 공적개발원조사업을 통해 건립됐습니다.

해수부는 작년 10월부터 한국·알제리 전문가들이 사막 지하수를 이용해 새우양식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오플락 양식기술은 미생물,식물플랑크튼 등을 활용해 양식수 내 오염물질을 정화시켜 이를 다시 양식생물 먹이로 쓰는 친환경 양식기술입니다.

물을 갈아줄 필요가 없어서 사막에서도 새우를 키울 수 있고 외부와 차단돼 질병이 적어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해수부는 사하라 사막 오아시스 지하에 저염분 상태의 지하수가 많아 새우 양식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사막에서 바다 새우 양식에 성공해 우리 양식기술의 무한한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