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우리 안에 신영복 있었다

SBS 뉴스

작성 2016.01.18 15: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누군가에겐 큰 스승이고, 또 다른 누군가에겐 생소한 이름인 '신영복',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획/구성 : 김민영
그래픽 : 이윤주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