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난이었는데…'오덕' 게임의 숨겨진 이야기

장난이었는데…'오덕' 게임의 숨겨진 이야기

작성 2016.01.15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각종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군 글 하나

내용인 즉, 글쓴이의 친구가 독일에서 온 게임 개발자들와 우연히 만나
게임 이름을 추천했는데 추후 진짜로 그 이름으로 게임이 출시됐다는 겁니다.

당시 그 친구가 추천한 이름은 오덕.
장난 삼아 한 얘기인데 개발자는 어감이 좋다며 실제로 이 이름으로 게임을 출시한 겁니다.

황당하면서도 재미있는 이 사연이 알려지면서
게임을 직접 보려는 많은 이들이 다운받아 앱스토어 무료 앱 순위 3위에 올랐습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오덕' 게임.
처음 이 게임을 소개한 글쓴이와 개발자를 스브스뉴스가 만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