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사드 배치 검토…中 적극적 역할 기대"

박 대통령 "사드 배치 검토…中 적극적 역할 기대"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6.01.14 07:18 수정 2016.01.14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을 변화시킬 강력한 제재안을 추진한다면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이른바 사드의 한반도 배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제재에 미온적인 중국을 움직이기 위해서 중국이 부담스러워 하는 사드 배치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에는 북한이 뼈아프게 느낄만 한 실효적인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새로운 조치를 담은 가장 강력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만들기 위해 우방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재에 미온적인 중국을 향해선, 그동안 공언해온 북핵 불용 의지를 '조치'로 연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어렵고 힘들 때 손잡아 주는 것이 최상의 파트너입니다. 앞으로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도입 문제에 대해 처음으로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주한 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이런 것을 감안해 가면서 우리 안보와 국익에 따라서 검토해 나갈 것입니다.] 

이 또한 미국의 사드 배치를 위협으로 느끼는 중국을 움직이기 위한 압박으로 풀이됩니다.

대북 추가 제재와 관련해 개성공단에 대한 조치 여부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