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리얼미터, 위안부 합의 '잘했다' 43.2% vs '잘못했다' 50.7%

SBS뉴스

작성 2015.12.31 10:32 조회 재생수2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 절반 정도는 정부의 '12·28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내용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30일 전국 19세 이상 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한 결과,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잘못했다'는 의견이 50.7%(매우 잘못 31.5%, 잘못한 편 19.2%)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잘했다'는 응답은 43.2%(매우 잘함 13.5%, 잘한 편 29.7%)로, 부정적 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른다'는 응답자는 6.1%였다.

응답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잘했다 30.9% vs 잘못했다 59.0%)와 수도권(37.8% vs 56.5%)에서는 부정적 평가가 앞선 반면, 대전·충청·세종(55.9% vs 41.1%)과 부산·경남·울산(52.9% vs 41.1%)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더 많았다.

대구·경북(47.0% vs 43.1%)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두 의견이 맞섰다.

연령대 별로는 60대 이상(잘했다 71.3% vs 잘못했다 23.8%)과 50대(50.9% vs 38.4%)에서 긍정 평가가, 30대(23.8% vs 70.3%), 20대(31.0% vs 69.0%), 40대(33.2% vs 58.4%)는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