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북부 낙후지역 개발 기대감 높아져

송호금 기자 pcvirus@sbs.co.kr

작성 2015.12.22 1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 뉴스입니다. 규제 '프리존'을 비롯한 정부의 규제 완화 방침이 발표된 이후 수도권 지역에서도 낙후지역을 중심으로 개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의정부에서 송호금 기자입니다.

<기자>

네, 경기 동북부의 낙후지역을 수도권 규제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정부가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현재로써는 경기도 연천군과 가평군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연천군에서 열린 규제 토론회, 함께 보시죠.

경기도 연천군의 인구는 지난해 4만 5천 명입니다.

7만 명이던 인구가 수도권정비계획법이 시행된 이후에 34%, 3분의 1이 줄었습니다.

공장을 못하게 하니까 일자리가 없어지고, 청년들이 떠나갑니다.

그래서 고령 인구가 아주 많은, 이른바 낙후지역이 됐습니다.

경기도의 낙후지역을 수도권 규제에서 제외하겠다는 정부 발표에 그래서 지역의 기대가 높습니다.

[김규선/연천군수 : 저희 같은 어려운 지역이 이 수도권 정부 발표에 제외돼서 새로운 발전 동력을 얻을 수 있었으면 하는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규제가 풀린다고 해도 도로나 기반시설이 부족하고, 98%, 사실상 전 지역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습니다.

당장 개발이 어려운 만큼 남북경제통합에 대비한 접경지역 투자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이상대/경기개발연구원 선임연구원 : 서울, 동두천, 연천, 철원, 금강산으로 연결되는 지역의 철도, 도로 도시 재생사업, 이와 같은 것들을 활발히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부분은 변수로 남아있습니다.

정부는 내년 5월쯤 구체적인 규제개선안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 외곽 순환도로 북부 구간의 통행료 인하를 촉구하는 서명부가 국토교통부에 전달됐습니다.

서울과 경기도의 15개 기초단체에서는 216만 명이 서명한 '통행료 인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고 불합리한 통행료의 인하를 촉구했습니다.

통행료 인하에 참여한 사람은 216만 명으로 해당 지역의 전체 인구 570만 명의 38%에 해당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