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그룹 임원 294명 승진…2009년 이후 최소

삼성그룹 임원 294명 승진…2009년 이후 최소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5.12.04 09:04 수정 2015.12.04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그룹 임원 294명 승진…2009년 이후 최소
삼성이 오늘(4일) 임원 294명을 승진시키는 2016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승진자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47명 이후 최소 규몹니다.

삼성은 "모두 294명을 승진시켜 전년 대비 승진자 규모는 줄었지만 44명의 발탁 인사를 실시해 조직 내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직급별 승진자는 부사장 29명, 전무 68명, 상무 197명입니다.

부사장 발탁은 5명, 전무 15명, 상무 24명으로 발탁자 역시 2013년 74명, 2014년 86명, 2015년 56명보다 줄었습니다.

삼성은 "연령과 연차를 불문하고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실적을 거둔 인력에 대해서는 2년 이상 대발탁 인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 최초 14나노 핀펫 공정개발을 주도한 삼성전자 심상필 상무는 전무로 2년 빨리 발탁됐고, 생산자동화 전문가인 삼성전자 김학래 상무도 전무로 승진했습니다.

휴대폰 선행기구개발 전문가로 갤럭시S6엣지 등의 개발을 주도한 삼성전자 배광진 부장은 2년 발탁돼 상무로 승진했습니다.

여성 인력은 신규 임원 8명을 포함해 9명이 승진했습니다.

개발분야에서 첫 여성 부사장으로 승진한 삼성SDI 김유미 전무는 전지 개발 전문가로 소형·자동차전지 수주 확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