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세계 '남매 경영' 시대로…정유경, 백화점 사장 승진

신세계 '남매 경영' 시대로…정유경, 백화점 사장 승진

SBS 뉴스

작성 2015.12.03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세계그룹이 3일 정용진 부회장의 여동생인 정유경(43) 신세계백화점 부사장을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으로 승진시켰습니다.

이로써 신세계는 오너 3세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이 함께 이끄는 '남매 경영' 시대를 본격화했습니다.

정유경 사장은 1996년에 상무로 ㈜조선호텔에 입사했으며, 지난 2009년에 ㈜신세계 부사장이 된 뒤 6년 만에 '부' 자를 떼고 사장으로 승진한 것입니다.

신세계그룹은 또 김해성 그룹 전략실장 사장을 ㈜이마트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시켰습니다.

이마트는 김 부회장과 이갑수 영업총괄부문 대표이사의 공동대표 체제가 유지됩니다.

김 부회장은 올해 인천공항면세점과 서울시내 면세점 특허권을 따낸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임 전략실장에는 전략실 기획총괄 권혁구 부사장이 임명됐습니다.

㈜신세계 대표이사 장재영 대표도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