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천구 C형간염 감염자 이틀새 15명 늘어 총 60명

양천구 C형간염 감염자 이틀새 15명 늘어 총 60명

SBS 뉴스

작성 2015.11.24 10:20 수정 2015.12.10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천구 C형간염 감염자 이틀새 15명 늘어 총 60명
서울 양천구의 '다나의원'에서 집단 발생한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60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당국이 파악한 병원 이용자 2천269명 중에서 검사·확인을 마친 이는 20% 정도에 불과한 만큼 감염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늘(24일) 0시 기준 C형간염 바이러스 항체 검사를 통해 확인된 감염자는 6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감염자는 45명이었던 이틀 전보다 15명 늘었습니다.

방역당국은 2008년 5월 이후 이 병원을 이용한 2천269명을 확인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450명(19.8%)이 검사를 완료했습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감염자 중 35명에게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현재 C형간염 감염 중인 상태로 확인됐다"며 "중증 합병증이 확인된 사례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추가 감염자를 포함해 감염자 60명은 모두 다나의원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 19일 해당 병원을 잠정 폐쇄한 뒤 정맥주사용 의약품 혼합 등 처치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계속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병원의 의약품 및 의료기구 등 환경 검체에서도 동일한 유전형태의 C형간염 바이러스가 확인되는 만큼 정확한 발생원인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