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감 "국정화 반대 선언 교사 징계 반대"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5.11.09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을 징계하려는 교육부 방침에 대해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반대 뜻을 밝혔습니다.

김 교육감은 오늘(9일) 확대간부회에서 "시국선언 교사들에 대한 징계는 과거 유신헌법 개정안 찬반투표 때의 재판"이라며 "당시에도 '찬성, 반대 등 어떠한 의사표현도 하지 마라'고 해놓고 반대만 억압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교육부가 이들 교사를 징계해야 한다면 찬성 선언에 참여한 교사들도 함께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동등한 기준에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최근 경남도가 내년도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직접 편성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할 수 있다'며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