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에도 위안부 피해자 있다"…일본 압박하는 북한

"北에도 위안부 피해자 있다"…일본 압박하는 북한

SBS 뉴스

작성 2015.11.06 1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한일 정상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한 양국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한 상황에서 북한이 어제(5일) "북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있다"는 입장을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는 조선 반도의 남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북에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또 일본이 일제 강점 기간 20만여 명의 여성을 성노예화했다며 "일본은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특대형 반인륜 범죄와 피해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인정하고 하루빨리 전체 조선 민족이 납득할 수 있게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말과 이달 초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언론매체를 통해 잇따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태도를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과 일본간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이 진전되지 않는 상황에서 북한이 '우리도 이런 의제를 갖고 있다'라며 일본을 압박하는 의미가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그는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북한이 남한과 연대해 일본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일본이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상정과 북한 인권 비판에 앞장서는 것을 못마땅해하는 북한이 자신들의 인권 문제를 희석시키는 한편 '너희들의 인권문제나 잘 해결하라'며 역으로 일본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북한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얼마나 생존해 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발언 등으로 미뤄볼 때 북한에도 상당수의 위안부 피해자가 생존해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10년 전 북한에 거주하는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자신이 겪은 인권 침해 상황을 증언한 바 있습니다.

1921년 평안남도 남포시에서 태어난 박영심(당시 83세) 할머니는 2005년 4월 일본의 한 자유기고가를 통해 "17살 때인 1938년 중국 난징의 금수로 위안소로 끌려가 약 3년간 하루에 30여 명의 일본군들로부터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박 할머니는 "일본군이 조선처녀를 죽여 가마솥에 넣어 끓인 뒤 고깃국이라고 속여 먹였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일제 강점기에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영남 쪽에서 부녀자가 많이 끌려간 점에 비춰볼 때 남한보다 많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입니다.

남한에는 200여 명이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돼 있으며 47명이 생존해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