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교조,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교사 2만 1천여 명 참여

전교조,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교사 2만 1천여 명 참여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5.10.29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의 교사 2만1천여명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오늘(29일)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유신 회귀를 꾀하는 '역사쿠데타'"라고 규정한 시국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전교조는 "박근혜 정권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반역사적 폭거이자 '제2의 유신 선포'"라며 "국민의 역사의식을 통제하고 지배하려는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교조에 따르면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는 전국 3천904개 학교에서 2만1천379명의 교사가 참여했습니다.

시국선언은 '전교조 변성호 위원장 외 2만1천378명' 명의로 작성됐으며, 전교조는 참여 교사들의 실명과 소속 학교도 공개했습니다.

전교조는 시국선언에서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이 "2017년 박정희 출생 100년을 맞아 임기 내에 '유신교과서'를 재발간하려는 빗나간 효심의 발로"라며 "민중의 생존권과 민주주의를 지켜온 자랑스러운 현대사를 지워버리려는 세력은 친일과 독재의 후손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과 조상의 과거 잘못을 덮어버리고 역사를 지배하려는 집요한 시도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로 노골화됐다"고 했습니다.

전교조는 이어 국정 역사 교과서가 친일·독재를 미화하고 헌법을 부정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교조는 "민주화의 산물인 교과서 검인정제를 국정제로 되돌리는 것은 퇴행"이라며 "유엔 보고서도 국가가 나서서 역사 교과서를 하나로 만드는 것에 대해 교과서가 정치화될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늘 선언에는 전교조 조합원뿐 아니라 비조합원 교사들도 다수 참여했다고 전교조는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사들 가운데 조합원과 비조합원 비율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