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월드리포트] "재해(災害)도 관광상품…일본을 판다" 기세등등 日 관광산업

최선호 기자 choish@sbs.co.kr

작성 2015.10.23 09:43 조회 재생수90,4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월드리포트] "재해(災害)도 관광상품…일본을 판다" 기세등등 日 관광산업
20년 전인 1995년 1월 발생한 일본의 한신대지진. 사망자만 6,425명, 재산 피해는 최대 30조원에 이릅니다. 당시 아시아 최대 무역항이던 고베시를 한순간에 폐허로 만들었던 엄청난 재앙입니다.

고베시가 이 한신대지진을 기억하기 위해 만든 곳이 '사람과 방재(防災) 미래센터'입니다. 방재 교육관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지진으로 폐허가 된 시가지 일부를 재현해 놓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곳에 최근 동남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한신대지진의 기억이, 일종의 '마이너스 유산'이 뜨거운 '관광명소'로 재탄생한 겁니다.
   고베 '사람과 방재 미래센터'를 찾은 관광객들 / SNS를 통해 입소문이 퍼지는 듯 -日 NTV 자료NTV 카메라 앞에 선 한 베트남 관광객은 "재해에 굴하지 않고 나라를 재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애국심이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방송국 취재진 앞이라 예의상 하는 덕담의 성격도 있겠지만, 일본에 대한 '호감'이 강해진 것만은 분명해 보였습니다.

재해의 기록을 카메라에 담아 SNS에 올리는 관광객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걸 보고 또 일본을 찾는 사람들이 나오겠지요. 떠올리기조차 싫은 '재해의 기억'이, 외국인들에게 일본의 긍정적인 면을 각인시키는 '명소'로 전환되는 순간입니다.

물론 최근 일본 관광산업의 폭발적인 성장은 엔화 약세가 결정적인 배경입니다. 3~4년 전보다 1/3 정도 싸졌으니 관광객이 느는 건 당연합니다. 특히 '쇼핑'이 중심인 중국 관광객들을, 그야말로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습니다. 엔화 가치가 떨어져 그만큼 일본에서의 쇼핑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밥솥을 비롯한 주방용품, 화장품이나 각종 고가품을 싹쓸이하는 중국 관광객들 때문에 '폭탄쇼핑(爆買い)'이라는 유행어가 생겼을 정도니까요.

도쿄 유명 관광지인 긴자에 가면, 같은 색깔의 대형 여행가방을 끌고 다니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쇼핑한 상품을 손쉽게 담아가기 위해, 단체로 일본 현지에서 가방을 장만한 겁니다. 대형 가방 대여섯 개를 한꺼번에 끌고 다니는 중국인 관광객도 있습니다.
  도쿄 긴자 거리의 중국인 관광객들, 이른바 '폭탄쇼핑'을 위해 단체로 가방을 맞춘 듯지난 7월부터 9월까지 3/4분기에만 중국인 관광객이 일본에서 쓴 돈이 4,660억엔, 우리 돈으로 4조 4천억 원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중국 관광객들이 쓴 돈이 16조 원입니다.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지만 우리는 메르스로 한번 주춤한 상황이라, 이 추세 대로라면 올해 일본에 역전 당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1,341만 명이었는데, 올해 10월 9일 현재 1,500만 명을 넘었습니다. 2년 전에 동남아, 올해부터 중국 관광객에 대해 비자발급 요건을 완화한 것이 엔화 약세와 딱 맞아떨어지면서 일본 관광산업이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엔화 약세만으로 일본 관광산업의 폭발적인 성장을 설명하기엔 뭔가 부족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고베 방재센터의 경우처럼, 일본 자체를 관광 상품화하는 일본의 전략을 빼놓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엔화 약세라는 조건, 비자 완화같은 정책적 지원에 날개를 더한 모양샙니다.

단순히 친절하다. 바가지가 없고 정직하다. 뭐 이런 일반적인 이미지와는 조금 다른 차원입니다. (일본군 위안부나 침략역사 같은 진정한 마이너스 유산은 필사적으로 부정하지만) 결과적으로 일본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면, 어떤 것이든 '일본 자체를 상품화'하는데 정부-언론-상인-시민 등이 똘똘 뭉쳤다는 느낌입니다.  

예를 들어, 유명 영화배우가 일본을 찾았다면 방송을 비롯한 언론들이 반드시 일본 문화체험 이벤트를 만듭니다. 그리고 유명 영화배우의 경험을 SNS를 통한 '일본 홍보'로 연결하는 식입니다. 최근 외국인 관광객들이 신사 참배자 이름표 격인 '센쟈후다(千社札)'를 기념품으로 사는 일이 늘고 있는데, 조니뎁 때문입니다. 일본을 찾은 조니뎁이 '센쟈후다(千社札)'를 액세서리로 착용한 모습이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일본 기념품'이 또 하나 늘어난 셈입니다.
  신사 참배자 이름표인 '센쟈후다'를 목에 건 조니뎁 -日 NTV 영상-또 다음달 일본에서 미인대회(미스 인터내셔날)가 열리는데, 며칠 전부터 72개 참가국 미인들이 도쿄 시내 백화점을 돌아보는 영상이 일본 TV에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각국 미인들은 저마다 손에 휴대폰을 들고 있습니다. 마음에 드는 상품들을 SNS에 올리느라 여념이 없습니다.미인대회 참가자들에게 시내 쇼핑을 안내하고, 자연스럽게 SNS 홍보로 연결 -日 NTV 영상-
 
얼마전 메이지유신 관련 일본 근대산업시설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도 같은 맥락입니다. 그냥 상품만 파는 게 아니라 '일본을 판다'는 개념이 깔려 있습니다. (그러니 식민지 침략 관련 기록도 명시하라는 한국의 당연한 요구가, 일본 입장에서는 얼마나 아팠겠습니까)

관광객 비자 완화는 우리도 하고 있는 것이고, 엔화 약세는 언젠가는 변할 겁니다. 하지만 진짜 무서운 건, 일본이라는 나라 자체를 하나의 관광상품화하는 일본의 전략이 아닐까요. 그 나라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돌아가느냐, 아니면 다시는 안 온다는 '서운함'으로 돌아가느냐를 결정하는 부분이기 때문입니다.

'한류'라는 엄청난 문화 상품을 바탕으로 '한국을 제대로 파는' 전략이 필요해 보입니다. 한국에 근무하는 일본 지인들의 뜨거운 반응을 보면 '다이나믹 코리아'는 분명 엄청난 상품입니다. 사실 일본이 공을 들이는 '쿨재팬(일본 문화 확산전략)'도 '한류'에 자극받은 측면이 크고.

하지만 '인천공항 택시비 40만 원 바가지' 기사나 하루 150건씩 관광객들 불편 민원이 잇따른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우리 관광산업마저 '눈 앞에 놓인 당장의 이익'을 너무 좇고 있는 건 아닌지 불안하고 두려워지는 것도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