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 "좌편향 주장은 매카시즘 공세"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 "좌편향 주장은 매카시즘 공세"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5.10.22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사 교과서 집필진 "좌편향 주장은 매카시즘 공세"
검인정 교과서 집필에 참여한 역사학자들은 새정치민주연합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한국사 교과서 좌편향 주장은 매카시즘 공세라며 국정화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천재교육이 펴낸 한국사 교과서를 대표 집필한 주진오 상명대 교수는 교과서가 좌편향됐다면 검정에서 탈락시키면 될 일이라며 지금 교과서는 몇 차례 검정에서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주체사상 논란에 대해서도 주체사상을 서술하라고 교육과정에 명시해 놓은 것이 바로 교육부라고 반발했습니다.

유관순 관련 내용이 누락됐다는 주장에도 중학교 교과서에서 서술돼 고교 교과서에는 누락했다가 이후 추가한 것 뿐이라며 고의라면 왜 애초 중학교 교과서에 넣었겠냐고 지적했습니다.

비상교육 한국사 교과서 대표저자인 대전대 도면회 교수는 분단 책임이 남한에 있다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으며, 본문에서 주체사상 비판도 충분히 서술했다고 정부 논리를 반박했습니다.

도 교수는 북한 주장을 그대로 소개했다는 정부의 주장 역시 본문이 아닌 '참고자료'로 소개한 것을 문제삼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정화 반대 교수성명을 주도한 고려대 권내현 교수는 국정화가 세계적 흐름에 역행할 뿐 아니라, 일본의 우경화를 확대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