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육부 "수능 한국사, 국정화 상관없이 절대평가로 쉽게 출제"

교육부 "수능 한국사, 국정화 상관없이 절대평가로 쉽게 출제"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5.10.19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교육부는 오늘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한국사 과목의 수험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능 한국사는 국정화와 상관없이 9개 등급의 절대평가가 필수화된다"며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만 쉽게 출제할 것으므로 학생들의 부담을 굉장히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사 과목은 모두 20문항인 만큼 지엽적인 문제가 출제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교육부는 현행 검정 교과서 체제에서도 학생들이 수능에 대비하려고 모든 교과서를 공부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검정체제에서도 교육과정의 공통된 내용으로 출제된다"며 "일부 교과서에 수록된 내용이라도 교육과정에서 벗어난 문제는 출제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검정체제에서 수능 준비를 위해 여러 교과서를 공부하는 상위권 수험생들은 국정 교과서로 바뀌면 심리적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한국사는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치르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필수과목으로 전환돼 모든 수험생이 응시해야 합니다.

다음 달 시행될 2016학년도 수능에서는 4만2천471명이 한국사를 응시과목으로 선택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국정 교과서로 전환되면 학생들의 수능 부담이 감소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정화될 경우 암기 위주의 지엽적 문제가 나와 수능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