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산안 심사 돌입…'교과서 국정화' 공방

예산안 심사 돌입…'교과서 국정화' 공방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5.10.19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가 내년도 예산안 예비심사에 돌입했습니다. 예산안 논의 과정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KF-X 사업 핵심기술 이전 실패 문제를 두고 날 선 공방이 오갔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는 교육문화위원회와 국방위, 산업통상위 등 6개 상임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 예비심사에 착수했습니다.

교육문화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예산심사에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놓고 여야 의원들이 대치하면서 예산안을 상정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대신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황우여 교육부 장관이 국정화 고시 발표 방침을 국회에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채 강행했다며 황 장관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에 대해 교과서 문제는 논의가 충분히 이뤄진 만큼 예산안부터 상정하자고 제안했지만 결국 회의는 정회됐습니다.

교과서 국정화를 둘러싼 여야 지도부의 대치도 이어졌습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교과서 문제와 예산안을 연계하려 한다면 이는 정치태업으로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야권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연석회의를 열고 시민 불복종 운동 등을 통해 국정화 저지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습니다.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예산 심사에서는 KF-X 사업과 관련해 미국으로부터 핵심기술을 이전받지 못한 데 대해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의 문책론을 제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