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민사회 원로·활동가 600여 명 '국정화 반대' 선언

시민사회 원로·활동가 600여 명 '국정화 반대' 선언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5.10.19 1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시민사회 원로와 활동가 등 600여명이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해 '시국선언'을 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늘(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교육의 획일화와 위험한 역사왜곡을 강요하는 국정교과서 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국선언에는 최영도 전 국가인권위원장, 이신호 한국YMCA 이사장, 김신일 전 교육부총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소설가 김훈·조정래씨 등 600여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300여개 시민·사회·여성·종교단체도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과거 한국사 국정 교과서가 박정희 유신 독재체제를 미화하고 학생들에게 획일적이고 무비판적인 역사관을 주입하는 도구로 기능했지만, 민주주의를 뿌리내리려는 오랜 노력의 결실로 2003년 역사교과서 검인정제도를 성취하고 2011년부터 검인정 교과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시민사회는 물론 보수언론까지도 반대했던 국정교과서제도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자신의 이해관계에 들어맞는 획일적인 역사해석을 강요하고 기득권을 지키려고 반역사적인 시도를 감행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외국 언론들도 한국 민주주의의 퇴행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는 그간 경제발전과 민주화의 성과를 통해 한국이 쌓아온 국제사회의 신뢰와 기대를 갉아먹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