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개숙인 폭스바겐 사장…원론적 답변만 되풀이

고개숙인 폭스바겐 사장…원론적 답변만 되풀이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5.10.08 21:08 수정 2015.10.08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폭스바겐 코리아의 토마스 쿨 사장이 국정감사장에 나왔습니다. 고개를 숙이며 사과한다고 했지만 리콜이나 보상에 대한 시원한 답을 내놓진 않았습니다.

김용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채택된 토마스 쿨 폭스바겐 코리아 사장은 다른 수입차 한국 지사장들과 함께 감사장에 들어왔습니다.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두 손을 모으는 모습을 보였고, 발언에 앞서서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의원들은 배출가스 조작은 소비자들의 신뢰를 짓밟은 행위라고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이윤석/새정치민주연합 : 배기가스 조작 사건은 매우 충격적입니다. 독일 기업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기대를 저버린 배신과도 같은 사건입니다.]

[이헌승/새누리당 :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설치는 범죄행위이자 심각한 사기행위입니다. 민법상의 보상 뿐만이 아니고 형사상 형법상 책임까지 져아 하는데요.]

토머스 쿨 사장은 고객들에 실망시킨데 대해서는 여러 차례 사과했지만, 보상에 대해선 원론적 답변만 되풀이 했습니다.

[토머스 쿨/폭스바겐 코리아 사장 : 한국 정부 당국과 협조하에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 방법을 내놓을 것입니다.]

독일인인 토마스 쿨이 한국말을 거의 하지 못해 질의 응답 과정에서 매끄럽지 않은 장면도 연출됐습니다.

[(사기극이라고 인정합니까?)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폭스바겐 측은 토마스 쿨 사장의 국정감사 출석에 앞서 사건 발생 20일 만에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이재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