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F-X 핵심기술 이전 거부, 靑에 이미 보고했었다"

"KF-X 핵심기술 이전 거부, 靑에 이미 보고했었다"

이경원 기자 leekw@sbs.co.kr

작성 2015.10.08 21:13 수정 2015.10.08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형 전투기 KF-X 사업과 관련해서 청와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죠. 그런데 방위사업청이 지난 6월 이미 미국의 기술 이전 거부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던 것으로 드러나서 늑장 보고와 뒷북 조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경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8일)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의 핵심쟁점은 차기 전투기 KF-X 사업이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핵심기술 이전이 무산됐다는 사실을 지난 4월 21일 통보받고 대안 등을 준비하는 과정을 거쳐
지난 6월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장명진/방위사업청장 : 4개 품목에 대해서는 승인이 안 됐다는 사실을 (청와대) 국방 비서관하고 토의했습니다. (날짜는) 6월 8일로 기억됩니다.]

핵심기술 이전 거부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한 적이 없다는 그동안의 발언을 뒤집은 겁니다.

늑장 보고라는 지적도 제기됐지만, 야당은 상황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청와대가 최근 조사를 시작한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진성준/새정치연합 의원 : 이 사실을 누구보다도 청와대 계신 분들이 잘 알아요. 그런데 엉뚱하게 방위사업청 조사하고 있지 않습니까.]

여당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사업을 추진한 방사청의 책임이라고 맞섰습니다.

[정미경/새누리당 의원 : KF-X 사업의 가장 큰 문제는 뭐냐, 방사청이 이제 와서 무슨 이야기를 해도 국민들이 안 믿어요.]

한민구 국방장관은 4가지 핵심기술 이전에 협조해달라는 편지를 지난 8월 미국 정부에 보냈다면서 조만간 답변이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