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을 전체가 '와르르'…물에 잠긴 日 '처참'

마을 전체가 '와르르'…물에 잠긴 日 '처참'

김승필 기자 kimsp@sbs.co.kr

작성 2015.09.10 20:43 수정 2015.09.10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8호 태풍 '아타우'가 지나가면서 일본 동남부 간토 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쇼핑센터가 통째로 고립되는가 하면 제방이 터지고 곳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습니다.

도쿄에서 김승필 특파원입니다.

<기자>

불어난 강물이 제방을 무너뜨리고 마을을 집어삼켰습니다.

지진해일이 밀려오듯 주택과 차량이 휩쓸려 나갔습니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은 곳곳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위대 헬기가 전봇대를 붙잡고 있는 남성에게 접근하지만 전깃줄 때문에 쉽게 구조에 나서지 못합니다.

그 사이 2층 주택이 남성 주위를 떠내려갑니다.

30분 뒤 구조대원이 직접 내려가 남성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헬기 6대로 지금까지 구조한 주민은 모두 90여 명, 이 마을에서만 아직도 수십 명의 주민이 고립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조된 주민 : (개가) 자식 같아서 두고 올 수 없었습니다. 이제 안심됩니다. 감사합니다.]

이 쇼핑센터는 통째로 고립돼 고객들이 구조작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강물에 주민들이 떠내려갔다는 증언과 함께, 실종자가 10명이 넘을 것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바라키 현 과 도치키 현에는 오늘(10일) 하루에만 600mm가 넘는 기상관측 사상 가장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곳곳에서 하천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발생해 6천 900여 채의 주택이 물에 잠기거나 파손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비는 18호 태풍 아타우가 몰고 온 비구름과 가을 장마전선이 합쳐지면서 사흘째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선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용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