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보성향 시민단체, 교육부 '성교육 표준안' 철회 촉구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5.08.24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서울교육단체협의회 등 진보성향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늘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교육부의 '국가 수준의 학교 성교육 표준안'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간담회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교육부가 올해 2월 공개한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시대를 역행하고 인권침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는 질타와 민원이 국제인권단체를 비롯한 각계로부터 이어지고 있다"며 "표준안에 의한 교육 집행을 전면 중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이 금욕강요, 성차별 강화, 장애·한부모·성소수자 배제 등 인권침해 내용을 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이미 20년 이상 현장에서 활동하는 성교육 전문가들과 이해당사자의 의견은 전혀 수렴하지 않고, 일부 보수단체와 성소수자 인권을 반대하는 단체의 의견만을 수렴했다"며 성교육 표준안 추진 과정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제대로 된 성교육은 고정관념과 편견을 강화시키기보다 자유롭고 주체적으로 자신의 성을 인정하고 성 평등적인 인식을 가진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