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북한 김정은, 최영건 내각 부총리도 총살 처형"

SBS뉴스

작성 2015.08.12 18:09 수정 2015.08.12 18:49 조회 재생수4,7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김정은, 최영건 내각 부총리도 총살 처형"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최영건 내각 부총리를 올해 총살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 소식통은 12일 최영건 부총리가 지난 5월 김정은 제1비서의 정책 추진에 불만을 표출했다가 총살됐다고 밝혔습니다.

최영건 부총리는 김정은 제1비서가 추진하는 산림녹화정책과 관련해 불만을 표출하고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것을 이유로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51년생인 최영건 부총리는 2005년 6월 남북장관급 회담에 북측 대표로 나서 서울을 방문했습니다.

그는 이후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 위원장을 지냈으며 2006년 월간 조국과의 인터뷰에서 "개성시를 남북 물류 중심지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해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최영건 부총리는 작년 6월19일 북한 내각 부총리에 정식 임명됐으며, 7월 말 강원도 고산과수농장 쇠그물울타리공장 조업식에서 조업사를 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임명 이후 줄곧 1~2달 간격으로 북한 매체에서 언급되던 최영건 부총리는 지난해 10월28일 성산역 준공식에 참석한 이후로는 최근 10개월째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지난해 9월에는 당시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었던 김근섭도 공개 총살 형식으로 처형됐다고 전했습니다.

김근섭 부부장은 김정은 제1비서의 특별지시에 따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이 주도한 수사에 부패 혐의가 적발돼 다른 지방 고위간부들과 함께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제비서가 집권한 이후 처형한 간부가 60여 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