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자 되지 못했지만…"우리 선생님 맞습니다"

권영인 기자, 권재경 인턴 기자

작성 2015.07.04 0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세월호 참사 때 숨진 2학년 3반 담임, 김초원 선생님과 2학년 7반 담임, 이지혜 선생님. 2명의 선생님은 다른 7명의 선생님들과 달리 순직자가 되지 못했습니다. 

같은 선생님들이, 같은 배에서, 같은 사고를 당했는데 왜 2명의 선생님은 순직자가 되지 못했을까요?

이들은 정규직이 아닌  기간제 교사였기 때문입니다. 

단지 정규직이 아니라는 이유로 죽어서도 차별을 받아야 했던 두 선생님. 가족들이 그 억울함을 달래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두 선생님은 순직자가 아닌 사망자입니다. 

세월호가 가라앉던 그날, 학생들에게 두 명의 선생님은 기간제 교사가 아니라 다른 선생님들과 똑같은 우리 선생님이었습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