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승민 "채찍으로 받아들일 것"…사퇴 요구 거부

유승민 "채찍으로 받아들일 것"…사퇴 요구 거부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5.06.25 20:17 수정 2015.06.25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직선적인 비판에 이어서 새누리당 내 친박계를 중심으로 유승민 원내대표가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유 원내대표는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청와대와 여당 사이에 소통이 부족했다는 의원들의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새누리당 원내대표 : 원내대표인 저하고 청와대 사이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을 하고요.]

의원총회를 마치면서는 청와대 식구들과 함께 당·청 관계를 개선하겠다고 의원들에게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일로 사퇴할 생각은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일부 의원님들이 그런 요구가 있었습니다마는,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하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사퇴요구를 한 의원도 있었지만, 절대다수가 봉합하자는 의견이었다고 거들었습니다.

또 박 대통령에게 사과할 일은 사과하라고 권유하자, 유승민 원내대표도 고민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오늘(25일) 의원총회장에서 김태흠, 이장우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유승민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김태흠/새누리당 의원 : 한 개인의 국회의원으로서 훌륭하신 분이지만 원내대표로서는 이미 검증됐고 자격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사퇴해야 한다.]  

특히 친박계 의원들은 앞으로도 계속 사퇴를 요구할 태세여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박선수)  

▶ 박 대통령, 유승민에 직격탄 "자기 정치에 이용"
▶ 새정치 "대통령 고집과 독선만 남아…일정 중단"
▶ 새누리 "대통령 뜻 존중…재의 않고 자동 폐기"
▶ 박 대통령 '거부권' 행사…"행정마비로 국가 위기"

  

많이 본 뉴스